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118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5880
2012.12.22 (15:59:48)
Ratings: 
 
ARTIST:  Emilio Locurcio 
ALBUM TITLE:  L'Eliogabalo 
YEAR:  1978 
COUNTRY:  Italy 
GENRE:  Rock Progressivo Italiano 
LABEL:  RCA(2011) 
TRACKS:  a) "Monologo D'Apertura":
1 Tutto Quello Che Mi è Stato Tolto Lo Rivoglio (1:50)

b) "La Veglia":
2. Autoritratto dentro Stanze Elettroniche (6:14)
3. A Scaldarci Al Vino Dolce Dei Chilometri (0:44)
4. Giovanna Labbromorto (4:22)

c) "Il Viaggio":
5. A Scaldarci Al Vino Dolce Dei Chilometri (0:52)
6. Dal Finestrino Del Treno (4:50)
7. La Ferrovia Celeste (3:42)

d) "La Visione":
8. La Primavera Feroce (2:10)
9. La Scelta Di Essere Veramente Liberi (3:22)
10. Eliogabalo Imperatore (5:18)
11. La Gente In Strada (2:52)

e) "L'Attesa":
12. La Morte Di Eliogabalo (3:30)
13. Avvertenze- Finalino Per Altri Inizi (1:36) 
MUSICIANS:  - Rosalino cellamare (Ron) / voice on 6, 7, 13
- Lucio Dalla / voice on 10, 13 and accordion
- Teresa De Sio / voice on 6, 12
- Emilio locurcio / voice on 1, 2, 4, 9 and 10 , lyricist (no 8, 11), composer (no 8, 11)
- Claudio Lolli / voice on 3, 5 and 10
- I Crash / rhythmic parts
- I Pierrot Lunaire / acousic parts
- Gli Odeon / woodwind section
- Gerardo Abbate / violin
- Mario achilli / drums
- Ernesto Bassignano / chorus
- Faffo bianchi / sax
- Francesca Cadispoti / chorus
- Claudio Falco / guitars
- Gildo Falco / bass
- Gaio Cocchio / guitars, mellotron, chorus, composer (8, 11)
- Leonardo Gatta / voice, chorus
- Paolo Maestrelli / guitars
- Piero Cannizzaro / chorus, mixage
- Pino Sannicchio / keyboards
- Arturo Staltieri / piano, guitars, composer (8, 11) 
원본출처:  Marquee's Encyclopedia of European-Rock 1966~1987 

 

 

Emilio Locurcio L'Eliogabalo

화려한 일러스트 커버에 담겨진 Emilio Locurcio 명의의 앨범 <L’Eliogabalo>는 그 자신외에 루치오 바라, 데레사 데 시오, 클라우디오 로리를 배역으로 앉힌 오페레타를 수록하고 있다. 이탈리어어로 빠르게 읊조리는 창법으로 인해 본작의 선호도가 갈릴 듯한 느낌이 들긴 하여도, 대단히 완성도 높은 프로그레시브록을 들을 수 있다. 피에로 뤼네르, 크래쉬, 오데온 새 그룹이 배경 연주를 맡고 있는데, 주목할 만한 그룹인 피에로는 주로 어쿠스틱 파트를 담당, 피아노나 멜로트론 주법에서 그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의 여주를 전제로 한 평가는 피하는 것이 온당하다. 어떤 파트에 바늘을 얹든간에 그 묵직하고 확실한 솜씨는 같은 것이다. 70년대 후기를 대표하는 좋은 작품이라 할 수 있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