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1,905
마음풍경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4294
2009.04.01 (20:14:37)
Ratings: 
 
ARTIST:  Quiet Sun 
ALBUM TITLE:  Mainstream 
YEAR:  1975 
COUNTRY:  U.K 
GENRE:  Canterbury Scene 
LABEL:   
TRACKS:  1. Sol Caliente
2. Trumpet With Motherhood
3. Bargain Classics
4. R. F. D.
5. Mummy Was An Asteroid.....
6. Trot
7. Rongwrong 
MUSICIANS:  - Charles Hayward / drums, percussion, keyboards & voices
- Dave Jarrett / keyboards
- Phil Manzanera / guitars, keyboards
- Bill MacCormick / bass & voices

With:
- Brian Eno / synthesizers, treatments and oblique strategies 
원본출처:   


Quiet Sun – Mainstream

아마도 우리나라만큼 켄터베리 계열의 음악이 푸대접 받고 있는 나라도 없을 것이다. 그것은 아마도 국내 아트록 팬들의 대부분이 감정에 호소하는 아트록을 선호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킹 크림즌과 같은 텐션이 강한 음악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도 그다지 호응을 얻지 못하는 이유는 우리가 가끔씩 접할 수 있었던 켄터베리 계열의 음악들이 가졌던 심한 프리 재즈 경향, 그리고 무언가 지루하고 핵심이 없는듯한 곡 편성때문이 아닐까하고 조슴스럽게 진단해본다. 그런분들에게 필자는 종종 콰이어트 선의 유일한 작품을 권한다.

1975, 감성적 기술과 천재 기타리스트 필 만자네라는 과거 그가 활동했던 그룹 콰이어트 선(1969년에서 1971년까지)의 멤버를 다시 규합하여 뒤늦게 과거 그들이 연주했던 곡들에 대한 레코딩 작업에 착수한다. 이 작업에는 만자네라외에 원 콰이어트 선의 멤버인 챨스 헤이워드(drums), 데이브 쟈렛(Keyboard), 빌 멕코믹(bass), 그리고 게스트로 브라이언 에노와 이안 멕코믹(bass)이 참여하고 있다. 켄터베리 계열에 대해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듣기만 해도 가슴이 뛰는 이들 초일류 뮤지션들이 들려주는 연주는 그야말로 가공할만한 것이다. 여기에 명 프로듀서 렛 데이비스가 제작을 맡고 있으니 이 음반에 어떠한 소리가 녹음되었는지 알만한 사람은 알 것이므로 긴 시설은 접어두자.

많은 켄터베리 음악들이 너무 테크닉적인 실험에 치우쳐 감성적인 측면을 무시하고 있음에 반하여 이 작품은 기술적인 것과 감성적인 것을 절묘하게 조화시키고 있다. 첫곡인 ‘Sol Caliente’를 들을 때 그 황홀한 테크닉에 내지른 탄성이 마지막 곡인 ‘Rongwrong’에서의 애수(왠만한 검성파 브리티쉬 록 음악에 뒤지지 않는)로 인해 한숨으로 바뀌는그러한 작품이다. 단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너무 완벽한 구성과 연주로 인해 조금은 여유로운 것을 기대한 청자를 질리게 해버릴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전정기)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