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248
마음풍경
추천 수 : 41 / 0
조회 수 : 7836
2003.07.18 (06:43:33)
ARTIST:  Claudio Baglioni 
COUNTRY:  Italy 
GENRE:  Pop Rock 
ALBUM:  1970 Claudio Baglioni
1971 Un cantastorie dei giorni nostri
1972 Questo piccolo grande amore
1973 Gira che ti rigira amore bello
1974 E tu...
1975 Sabato pomeriggio
1976 Personale di Claudio Baglioni
1977 Solo
1978 E tu come stai? 
MEMBER:   
원본출처:   
CIAUDIO BAGLIONI(끌라디오 바리오니)
cla.jpg Claudio Baglioni는 1951년 5월 16일 Roma에서 예술계로 진출하려는 그를 격려해주는 움브리아 토착민의 작은 중산층 가정의 외아들로 태어난다. 그는 성장한 후 건축과에 입학한다. 그리고 15세에 그의 정열을 음악으로 나타낸다. 클래식 기타와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그는 친구들과 함께 "Studio 10"이라는 로컬밴드를 조직한다. 이 밴드와 함께 카톨릭의 홀에서, 교외의 평화스러운 장소에서, Brecht Pavese의 시민들과 Baraccatl Romani의 저항적인 노래들을 들려주는 공연에서 모습을 나타낸다.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그러나 그의 확고한 성격, 개성에 있어서는 그 누구에게도 결코 양보하지 않았다. 그는 RCA의 스튜디오에서 실험작을 위해 나타난다. 그러나 그의 야심작은 전문가들에게 냉담하게 받아들여 진다. 그가 비로서 성공할 수 있었던 작품 [Sabato Pomeriggio]라는 앨범에서 Baglioni는 Antonio Coggio라는 유능한 기술자를 만날 수 있었다. 그는 매우 젊은 뮤지션들을 좋아 했으며 Baglioni가 [signora Lia]라는 싱글을 취입하는데 그리고 전에 만들어졌던 앨범[Claudio Baglioni]과 [Un Cantastorie DiGiorni Nostri]등 이전의 모든 노래들을 거의 다시 제작한다. Claudio Baglioni는 애초부터 우리 주위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일들을 노래해 왔었고 이미 이러한 신선한 실험에서 성공해 왔다. 예를 들어 <Notte Di Natale>, <Interludio>, <I Ci Sei Tu>, <I SilenziDel Tuo Amole>, (ll Sole E La Luna>등은 그의 젊은 세대들을 고려해 만들어낸 원숙한 작업인 샘이다. 그러나 그는 1970년의 이러한 첫 앨범에서 허용하고 말았던 상대적인 실패에 놀란다. 그러나 상업적인 실패 뒷전에 둔다면 가사들은 가치가 있고, 음악은 아름답고, 젊은 Baglioni 외 목소리는 너무나 매력적이다. 아마도 시대의 유행은 각각 다른 선택을 갖는 것 같다. 예전에 그의 음악을 찾지 않았던 사람들이 그의 음악을 찾고 있는 것이다. 그의 목소리는[Fratello Sole, Sorella Luna]라는 Zeffirelli의 영화속에서도 들린다. 그는 1972년에 Polonia에서 개최된 Festival Della Canzone Internazionale에 참가한다. 장기간의 순회공연은 매우 만족스럽게 계속된다. 그러나 그 후 이태리로 되돌아와서 그는 깊은 불신속에서 시간을 보낸다. 그는 그동안 음악때문에 소홀히 해왔었던 것들을 다시 시작한다. 새롭게 대학을 다닌다. 그러나 그는 결코 음악세계를 버릴 수 없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겪어 왔었던 사랑이야기를 다룬, 두 젊은이들의 love Story인 [Questo Piccolo Grande Amore]라는 그의 두 번째 앨범의 가사와 음악을 쓴다. 이 앨범에서 모든 사람들은 쉽게 동일시 될 수 있다. 그 평범한 이야기, 단순하고 즉흥적인 단어들은 곧 젊은이들을 정복하고 그들의 뇌리에 Baglioni라는 음악인을 결코 지울 수 없는 인물로 자리하게 하는데 성공했다.이태리 음악계에 뮤지션과 청중사이의 음악에 대한 갈증과 갈망속에서 Claudio Bagiioni는 메시지 전달에 대한 자발성을 불러 일으켰던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는 그 시대를 대변하는 젊은이들의 세계를, 그의 열망, 불확실성,사춘기 시절의 고통스러운 사랑, 혹은 기쁨을 주는 사랑등을 표현하는 것과 더불어 진실성과순수성을 그의 음악속에 중요한 메시지로 담아왔다. 또한, 그의 음악은 우리들에게 호기심을 일으키는 단어, 몸짓, 어조 등을 동반한다. 그속에는 부드러움이 있다. 또한 고민(고뇌)이 담겨있다. 그의 노래가사에는 탁월하지는 않지만 평범하지도 않은 시의 세계와 사랑에 대한의지(욕망)가 있다. 그가 표현하는 미사어구의 나열속에 는 우리들을 홍분시키고 가라 앉히는 어떤 박자가 있다. 점층적으로 확대되어가는 메시지의 사용에 있어서도 어떤, 지적인 의식이 있다. 인간은 현명해져야할 필요가 있다. 인간은 그가 풍기는 진실성과 그가 생각하고 있는 일부분으로서 평가 되어지는 것이다. 무대공연으로서의 음악산업은 단지 고기써는 기계로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무대예술이라는 제작품들을 제공한다. 그것은 초를 멈추게 할 하찮은 오락이 아니다. Claudio Baglloni, 그는 손으로서 모든 것을 표현하고자 한다. 환상, 우울함, 그리고 느낌의 세계로 안내한다. 음악을 통해 각자 젊음을 느끼게 하는 것을 그는 좋아한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