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5
마음풍경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4645
2010.04.25 (04:42:05)
ARTIST:  Anglagard 
COUNTRY:  4. YBD Interview with Anglagard 
GENRE:  Symphonic Prog 
ALBUM:  1992 Hybris
1994 Epilog
1996 Buried Alive 
MEMBER:  - Thomas Johnson / Mellotron, Hammond organ B-3 and L-100, solina, clavinet, pianet, korg mono/poly, piano and church organ electronic version
- Jonas Engdegård / Stratocaster, Gibson 335, nylon and steel acoustic guitars
- Tord Lindman / vocals, Gibson 335, nylon and steel acoustic guitars
- Johan Högberg / Rickenbacker bass, basspedals and mellotroneffects
- Anna Holmgren / flute
- Mattias Olsson / Sonor drumset, Zildjians cymbals, concert bass drum, triangles, tambourines, vibraslap, po-chung, gong, castanets, line-bells, cow-bell, wood-blcok, glockenspiel, tubular bells, bongos, bells, ice-bell, finger cymbals, waterfall, a-gogo bells, cabasa, claves, French cowbell, African drums, effect-flute 
원본출처:  http://koreanrock.com/wiki.pl?Anglagard 

 1. 촌평

anglagard_picture.jpg [정철, zepelin@hanmir.com, 2001.4]

92 Hybris ★★★★☆ 94 PAR LINDH PROJECT Gothic Impressions [여러곡에 참여] 94 Epilog ★★★★ 96 Buried Alive[실황]

'천사들의 집[뭔가 출전이 있을거 같긴 한데...]'이라는 다소 유치한 이름을 가진 이 밴드는 많은 이들에게 90년대도 70년대 처럼 멋진 아트락 밴드들이 나올지 모른다는 희망을 불러일으켰던 스타였다.
'교만'이라는 타이틀을 달고나온 데뷔작은 방만한 구성이라는 약간의 핸디캡만을 제외하면 나무랄데없는 아주 멋진 심포닉 락이다.
짧은 삶을 아쉬워하는 듯한 앨범 '후기'는 전작에 비해 더욱 방만한 듯한 음악을 들려주지만 이들 음악이 가지는 묘하게 중세적인 분위기와 품격은 왠지 점수를 주게끔 만든다.

재킷이나 곡들의 분위기나 발매된 시기로 보나 여러모로 명반 취급받을 여지가 충분했던 [게다가 음악적 절정기에 해체하는 과단성(?)까지!]이 밴드의 음반들은 한때 절판되었지만 보너스트랙을 담아 재발매되었다는 설이 있다.

 

 2. Epilog

[유영재, espiritu@hitel.net, 95.10]
AngLAGARD Epilog

좀 뒷북인거 같은 느낌도 들긴 하지만 지금 게시판 이벤트가80년대 이후의 아트록에 관해 논하는 것이고 해서 그냥 올해초에 발매되었던 Anglagard의 두번째 앨범을 놓고 좀 끄적여보련다. Anekdoten, Landberk등과 함께 90년대 아트록을 이끌Epilog_-_Front.jpg 어갈 스웨덴의 촉망받던 신진 그룹이었던 이들은 아쉽게도 이 앨범 발매후 해산하고 말았다는데...
Anglagard를 포함한 위의 세 그룹이 등장했을때만 해도 90년대 아트록의 희망이 보이는 듯 했는데 한 그룹은 해산해버리고, Landberk의 최근 앨범은 영 아니올시다 이고...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An-ekdoten은 꽤 오랜동안 잠잠하니 조금은 답답도 하고...결국 90년대도 80년대처럼 빈곤의 악순환을 되풀이하려는지첫스타트는 잘 끊어놓고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다. 그나마 그 중에서도 요즘 인기 좋은 이태리의 데빌달은 4집나온다는게 언제인데 감감무소식인지 모르겠고 4집이 나온다면 과연 이전의 매너리즘을 극복할지도 궁금하고...(혹 부정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내가 듣기엔 매너리즘인거 같다. 1집부터 3집이 그게 그거같고... 솔직히 웬만한 그룹의 전작을 감상한다고 하면 몰라도... 3장, 영화음악 합쳐서 4장밖에 안되는 데빌달의 전작을 한꺼번에 감상한다면 끝까지 버틸 사람이 몇이나 될까...?) 암튼 Anglagard가 해산되었다니 무척 안타까운 일인데, 해산도 해산이지만 2집 앨범을 좀 그럴듯하게 내놓고 갔으면 무척이나 아쉬웠겠지만 내가 듣기엔 그렇지를 못한거 같아서 쬐끔 덜 아쉽다고나 할까... (하지만 1집을 들어보면 정말 아쉽다!!) 이들의 2집이자 최후의 작품이 된 본앨범은 솔직히 조금 실망이다. 그렇다고 졸작이라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암튼 너무 기대를 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생각보다는 좋게 느껴지지 않고... 뭐 그래도 Landberk의 최근작보담야 낫지만서도, 어쨌든 적지않은 하품을 유발케하는 앨범이고 그와 동시에 불행중 다행인지는 몰라도 곳곳에 깜짝깜짝 놀라게하는 구성을 보이고 있어서 듣는 사람을 졸다 깨다를 반복하게 하는, 한마디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만드는 사람 갖고노는 음반이다.
자켓은 매우 잘만들었다고 생각이 되는데 가까이서 보면 숲속의 연못이나 늪을 표현한 듯 하지만 자세히들여다보면 사람의 눈, 코, 입이 선명히 드러나는 일종의 매직아이 비슷한 것이, 처음 볼때는 신기하다는 느낌을 전해준다. 맨처음에 나오는 곡인 'Prolog'는 일단 시작은 좋다. 은은하면서도 감칠맛 나는 플룻소리가 단번에 Anglagard임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그들 특유의 사운드를 들려주면서 짤막한 연주의 서곡을 멋지게 이끌어나간다. 일단 여기까지는 이번 앨범도 아주 좋겠군...하는 생각이 든다. 두번째곡인 'Hostsejd'도 일단 시작은 좋다. 하지만 첫부분을 조금 넘어서면 정말 사람 괴롭게 만든다... 너무 졸려서...
15분이 넘는 러닝타임을 괜히 질질 끄는듯한 곡이다. 이런 졸리움은 그 뒤로도계속 이어지는데 세번째곡은 도무지 뭘 주장할려고 집어넣은건지 모르겠고, 4번째곡은 늘 그렇듯 정적인 분위기로 시작해서 업템포의 연주를 교대로 반복하는 구성을 지니고 있는데, 이들이 킹크림슨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지만 이 곡 초반부와 후반부의 연주는 오히려 예스를 연상시킨다. 전체적으로 매우 산만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으며 특히 키보드의 플레이는 조금은 유치하다고나 할까... 이 앨범에서 가장 인상적인 곡은 5번째 트랙이다. 13분대의 역시 짧지 않은 러닝타임의 곡이고, 그들 특유의 곡전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지만 상당히 정교하고 세련된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앞의 곡들처럼 촌스러움도 거의 느껴지지 않고 딱딱 끊어주는 절도있는 연주가 비로소 만족감을전해주는 곡이다. 특히 후반부의 멜로트론과 플룻의 하모니는 진한 감동...아니, 감동이라고까지 하기에는 뭐하지만 암튼 강한 인상을 남겨준다. 2집의 진가는 바로 이 트랙에 있는 듯 하다. 하지만 1집의 클라이막스였던 'Kurg Bore'와 같은 곡을 기대하고 이 앨범을 접했던 나는 조금은 실망한게사실이다. 'Kurg Bore'를 들으면 정말 90년대 아트록을 대표할만한 작품이라는 확신이 들을 때마다 더해간다.
그래서 이들의 해산이 더 아쉬운건지도 모르겠다. 이제는 곧 새앨범을 발표한다는 Anekdoten에 잔뜩 기대를 거는 수 밖에 없다.

Anekdoten의 2집을 기다리며...


--------------------------------------------------------------------------------

[구윤성, 95.3]
AngLAGARD Epilog

이 스웨덴의 훌륭한 젊은이들은 1집을 통해 놀랄만한 음악적 만족을 우리에게 전달해 주었다. 좀 더 극찬을 한다면, 와해된 킹 크림슨이 재결합 한다고 해도 이들 만큼 만족을 주리라는 생각이 켤코 장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물론 이 신진 그룹과 크림슨을 비교 한다는 것은 너무나 비약적이고 위험한 발상이다.
마치 파가니니와 장영주를 비교하는 것 처럼 ....
하지만 분명한 것은 두 그룹 모두가 시대적 상황으로 미루어 볼때 매우 파격적이라는 것이다. 더우기 ANGLA- GARD 는 아트락의 기운이 쇠퇴해가는 90년대에 활동하고 있기에 우리에게 지대한 관심과 총애를 받고 있다고 생 각된다.

이들의 1집이 워낙 뛰어난 작품이었기 때문에 2집이 빛이 덜하게 느껴지는 것은 어쩌면 아주 당연한 것이다.
작품성으로 볼때 1집의 연장선에 그치고 있지만, 만약 순서가 뒤바뀌었다면 마찬가지 였을 것이라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다시말해 2집도 1집 만큼이나 수작이라는 말이다. 작품의 흐름은 전반적으로 조금 지루하다.
하지만 세심히 관찰하면 그것은 '지루'가 아니라 '긴장' 을 표현하기 위한 '심호흡' 이라고 할 수 있다.
수평으로 진행하다가 수직과 교차하는 지점에서의 표현 은 다소 '폭발' 보다는 '정적' 이며, '울부짖음' 보다는 차라리 '비웃음'이라고 할 만큼 냉기가 깔려있다.
특히 1집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의외의 기교와 심오함이 속출하는데, ANEKDOTEN 이 지니고 있는 공격적 이면서 군살 없는 리듬감이나, LANDBERK 의 공간적인 미를 지닌 우울함 등과 많이 닮아 있다. 그러면서도 이들만의 특색 을 잃지 않고 있는 것은 창조성과 동시에 좋은 점은 배운 다는 자세를 가지고 있음의 증거이다. 또한 UNIVERS ZERO 나 PRESENT 과 같은 변칙과 음산함도 함께 지니고 있어서 Chamber Rock 냄새를 풍기기도 한다.
이들의 음악적 뛰어남을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은 5번째 곡 - < Sister somrar >에서 더욱 명확히 드러난다.
첼로와 풀룻으로 이끌어내는 심오함, 변칙적이고 공격적인 드러밍의 자신만만함과 자유분방함, 송곳처럼 날카롭고 기 계처럼 정확하다가도 적시에 울어대는 놀라운 핑거링, 간과 할 수 없는 멜로트론의 신비로움 등, 필자를 매료 시킬 수 밖에 없는 충분한 만족을 이들은 제공하고 있다.

필자는 명반을 따지는 점에 있어서 다음 두가지 기준을 항상 중요시 한다. 다름아닌 '기술적인 면'과 '감정적인 면' 이 얼마만큼 배려가 잘되고 우수하느냐 라는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이들의 2집은 필자에겐 매우 훌륭한 요소를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의 1집과 더불어 2집 역시 명반의 대열에 포함시키는 데에는 이견을 달 수 가 없으며, 90년대 프로그레시브 그룹의 최고봉임을 다시금 확인해준 멋진 작품이라는 생각이다.

 

 3. Buried Alive

ANGLAGARD - Buried Alive

Prolog (Epilog) Jordrok (Hybris) Hostsejd (Epilog) Ifran Klarhet till Klarhet (Hybris) Vandringar I Vilsenhet (Hybris) Sista Somrar (Epilog) Kung Bore (Hybris)

ANGLAGARD - Buried Alive 90년대 심포닉 록의 프로토타입을 제시한 앵글라고드의 라이브 앨범 아트 록의 쇠퇴기 의심할 여지없이 70년대 초반은 록, 특히 주관적 취향이 강하게 개입되었던(혹은 자아와 타자간의 관계에 대해 진지한 질문을 하려 했던) 실험적 록 음악의 전성기였다. 우리들이 소위 아트 록이라고 부르는 수많은 장르 분화와 각각의 정형화는 이미 이때 거의 완료되었던 것이다. 문제는 바로 ‘정형화’에 있었다. 기왕에 록 음악에 예술적 담론을 실어 내보려 했다면, 대중Anglagard_BuriedAlive.jpg 들의 의식을 고양시키고 전체적이거나 다발적인 변혁의 씨앗을 준비하려했다면, 그 가장 큰 적이었던 ‘타성’으로부터 해방시킬 수 있는 영감을 지속적으로 제공했어야 옳다. 그런데 작가들 자신이 ‘타성’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클래식의 우월감과 고상함을 비비꼬려 했던 것으로 비춰졌던 E.L.&P.가 「Works」를 통해 다시 클래식 진영에 화해의 제스처를 취하며 오케스트라의 세례를 받았고, 예스는 온건한 형식미학주의의 한계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마치 그들은 이전 자신들의 너스레에 쑥스러움조차 느끼는 것처럼 보였다. 이러한 와중에 상당수의 군소 언더그라운드 아트 록 그룹들은 이미 파산 선고를 마친 상태였다. 때마침 등장한 펑크는 기존 록 음악의 (위선적이라는) 진지함에 침을 뱉으며 계급적 당파성을 주장하고 나왔다. 그러나 아트 록과 펑크 모두 주류 대중 음악의 무대에서 내려와야 했다. 자본주의가 대중 문화를 다루는 방식은 이미 세련될 대로 세련돼졌으며, 이 두 장르의 효용성이 이미 다했음을 자본은 간파하고 있었던 것이다. 실험적 또는 대항적 록 작가들은 이제 빈궁한 토대 하에서 독립을 선언하거나 자본을 설득 혹은 그와 화해하는 기술을 습득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80년대가 시작되었다.

80년대의 아트 록 80년대 등장한 신생 아트 록 그룹, 특히 심포닉 록계 그룹들의 성격을 악의적으로 표현한다면, ‘70년대 선배 그룹들에 대한 경외감과 콤플렉스로 가득 찬 회고적 취미’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선배들의 골수 대신 껍데기만을 전수 받았다. 이들은 소위 ‘XX의 아이들’이라는 모욕적인 언사를 감수해야 했는데, 지금 기억에, 가장 많았던 것은 제네시스 계열의 그룹들이었다. 영국의 IQ, 독일의 노이슈반쉬타인(Neuschwanstein), 미국의 바빌론(Babylon) 등. 그나마 마릴리온 정도가 제네시스 음악의 창조적 변용 가능성을 보여주었으나, 피터 게이브리얼과 같은 치열한 작가 정신을 지닌 그룹은 나타나지 않았다. 80년대 초기에 제법 두각을 나타내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였던 에니드(The Enid)나 팰러스(Pallas)도 ‘시대 착오’라는 혐의는 벗어나기 어려운 듯하다. 이후 오히려 이들보다도 함량 미달인 자칭 ‘프로그레시브 록 그룹들이 속속 등장하게 되나 아트 록 애호가들이 갈망했던 ‘충격적 예술 체험’은 제공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이들의 음악은 기존 애호가들의 갈증을 약간 해소해주기도 했으나, 정신이 거세된 형식 미학은 일부에게 대단한 혐오감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90년이 되었다. 상황은 그다지 나아진 것처럼 보이지 않았으나, 두 나라에서의 소식들은 아트 록을 연주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평론가 그리고 애호가들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이 두 나라는 다름 아니라 일본 그리고 스웨덴이었다. 일본과 스웨덴에서 등장한 몇몇 신생 그룹들이 만들어낸 작품들은 80년대식 수동적 아트 록이 아니었다. 이들은 이전 선배들의 유산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음에 분명했다. 그리고 이에 대한 현대적 재해석과 독창적 아이디어가 풍부하게 덧붙여졌다. 일본의 경우 과거 전통에 대한 도전적 성향이 강했다면, 스웨덴 그룹들은 비교적 전통을 계승하고자 하는 의지가 보다 강조되었다. 바로 이러한 스웨덴 신생 아트 록 씬을 대표하는 그룹은 란드버크(Landberk), 아넥도텐(Anekdoten) 그리고 앵글라고드(Anglagard)였다.

스웨덴의 아트 록 그리고 세 신생 그룹 스웨덴은 지리적으로 아트 록 종주국인 영국에서 상당히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굳건한 음악적 토대를 지니고 있었다. 오히려 이러한 지리적 특성 때문에 이들은 보다 독자적인 작품들을 선보일 수 있었다. 물론 작품의 수는 이태리나 독일에 비해 적지만, 대부분 완성도가 뛰어난 것들이었다. 스웨덴 아트 록 씬은 외형보다는 내용에 충실했던 셈이다. 스웨덴 아트 록의 역사는 메이드 인 스웨덴(Made In Sweden) 이나 노벰버(November) 같은 초기 하드 록 그룹들로부터 시작되지만 가장 두드러졌던 것은 심포닉 록과 체임버 록이었다. 로이네 스톨트가 이끌었던 카이파(Kaipa), 아틀라스(Atlas), 다이스(Dice) 같은 그룹들이 서정적이면서 투명한, 때로는 긴장감 넘치는 심포닉 록을 선보였으며 잠라 맘마스 만나(Zamla Mammas Manna)는 민속음악, 재즈, 클래식을 융합한 탁월한 체임버 록을 들려주었다.
특히 후자는 RIO(Rock In Opposition) 계열의 작가군 중에서 헨리 카우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독창적이면서도 뛰어난 작품들을 발표했다. 민속음악에 기초한 록 음악도 만만치 않다. 보 한슨(Bo Hansson)이나 케브네카이제(Kebnekaise)는 그 대표적 예이다.
70년대부터 꾸준히 이어온 스웨덴 아트 록의 전통 그리고 90년대 돌연 등장한 탁월한 세 그룹, 란드버크, 아넥도텐, 앵글라고드. 이들의 치밀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리듬과 묵직한 리프 그리고 차가우면서도 투명한 감성의 원류를 자국내 전통에서 찾는다면 ? 필자는 트레티오아리가 크리겟(Trettioariga Kriget)이라고 생각한다. 70년대 중반에 활약했던 이 그룹의 초기 두 작품은 중반기 킹 크림즌을 연상케하는 복잡한 변박자와 중후한 기타 플레이즈 그리고 멜로트론을 주무기로 내세운, 헤비 심포닉 록을 들려주고 있다는 면에서 이들 세 그룹의 음악과 일치하고 있다. 트레티오아리가 크리겟 쪽이 훨씬 더 소박하긴 하지만.

심포닉 록에 대한 90년대식 대답 - 「Hybris」 1993년 초, 한 무명 그룹에 의해 제작 발표된 「Hybris」라는 앨범이 전 세계 아트 록 애호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바로 1991년에 결성된 스웨덴의 신생 6인조 그룹 앵글라고드의 첫 작품이었다. 80년도부터 계속된 팜프 록(Pomp Rock, 아트 록의 정신 대신 웅장하고 화려한 면 등 외형만을 전수 받은 80년대 신생 아트 록을 지칭하는, 다소 경멸적인 뉘앙스의 용어)에 넌덜머리가 나 있던 이들을 스웨덴에서 날라 온 한 장의 CD(혹은 LP)가 감동시킨 것이다. 얼마 되지 않아 유럽과 미국 그리고 일본의 아트 록 전문지들은 한결 같이 이들의 특집 기사를 실기 시작했다. 한국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이 이들을 이토록 열광토록 한 것일까 ? 우선, 이들의 음악은 최근의 기술적 발전에도 불구하고, 멜로트론, 하몬드 오르간, 플롯 등 70년대식 도구에 철저히 의존하고 있으며 그것들의 사용 방법, 즉 연주자의 몸에서 발산되는 표현 욕구가 악기라는 하드웨어를 통해 다시 소리로 변조되는 과정 속에서 각 단계 사이에 존재하는 차단 요소들을 효과적으로 배제할 수 있는 요령을 잘 알고 있다. 간단히 말해 기계적 소리로 가득한 시대에 인간적 감성으로 충만한 소리를 만들어낼 줄 알았다는 것이다. 또한, 극적이면서 치밀한 곡 구조와 비트 그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선율, 서양인들의 무의식에 존재하는 그리스 신화적 상상력과 서사적 이야기 구조가 광기로 가득한 폭발음과 반전의 반복을 통해 음악으로 표출되고 있다는 점 등. 이들은 70년대 주류 아트 록이 (서양의) 이성적 인간관에 근거한 인본주의에 기초하고 있음을 간파하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그 속에 내재되어 있던 정수만을 골라 응집하고 재배치하고 있다. 이에 세기말적 우울함과 실험적 요소가 첨가되면서 70년대의 전통을 충실히 계승하되 다시금 그 전통과 ‘점선’으로 구분되는 90년대 심포닉 록의 프로토타입을 제시한 것이다. 이것은 일부 전위주의자들의 작품과 같이 파격적인 것은 아니었으며, 일면 보수적인 측면이 강한 것이 사실이지만, 창조적 재해석 작업이었음에 분명하다.

「Epilog」 그리고 라이브 앨범 「Buried Alive」「Hybris」에 이어 94년에 제작된 두 번째 앨범 「Epilog」는 기존 여섯 명의 멤버에 네 명의 게스트가 더해져 제작된 작품이었다. 「Epilog」는 Hybris」의 연장선상에 있다고는 말하기 힘든 작품이었다. 이전과 같은 기승전결 뚜렷한 곡 구조로부터 상당히 탈피한 음악을 들려주고 있으며, 각 소절간의 유기적 관계는 상당 부분 해체되어 있다. 극적 구조 대신 분위기와 영상의 음악적 묘사에 보다 치중하고 있다. 「Hybris」가 70년대 아트 록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면, 「Epilog」는 이를 훌쩍 뛰어넘어 20세기 초 현대음악과 대화하고 있는 작품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 작은 기존 아트 록 전통과의 단절을 선언하고 나선 중요작이라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의 시도는 기존 앵글라고드 지지자들의 기대와는 상당히 동떨어진 것이었으며, 이전에 비해 냉담한 반응을 얻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들은(앨범명에서 시사한 바와 같이) 해산하고 말았다. 「Epilog」를 제작한 앵글라고드에 대해 필자는 호의적인 동시에 비판적이다. 호의적인 것은 전술한 바대로 이들이 새로운 심포닉 록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이고 비판적인 것은 이러한 시도가 성숙되지 않은 채 작품이 발표되었으며 그 이후는 후배들의 몫으로만 남긴 채 떠나버렸다는 점이다. 하지만 여전히 「Epilog」는 의문으로 가득 찬 작품이다. 「Buried Alive」는 그렉 워커(Greg Walker)에 의해 1994년 미국 LA에서 개최된 Progfest 중 이들의 공연 실황만을 모아 놓은 라이브 앨범으로, 지금껏 이야기한 「Hybris」와 「Epilog」에서 각각 전곡 및 세 곡의 연주가 실려있다. 이미 그들의 두 작품을 모두 소유하고 계신 분들께는 이들의 실황 연주를 들을 수 있는 기쁨을 제공할 것이며, 처음 접하시는 분들께는 이들의 음악 세계를 컴팩트하게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된다. 후자의 경우, 이해를 돕기 위해 수록된 곡들이 실린 앨범을 아래에 명시하였으니 참조하기 바라며, 가능하다면 이들의 스튜디오 앨범도 구해 들어 보시기를 권하고 싶다.

글 / 전정기


--------------------------------------------------------------------------------

『HoPE (Progressive Rock)-호프 음악이야기 (go SGGHOPE)』 327번 제 목:[감상?] Anglagard - Buried Alive 올린이:ntrolls (유신 ) 97/01/21 21:56 읽음:141 관련자료 없음


--------------------------------------------------------------------------------

감상실이 넘 썰렁해서.. 되먹지않은 글이나마 온라인으로 주섬주섬 씁니다.. 실은 지금 그 판을 틀어놓고 있어서여.. ^^;

이 판.. 첨에 광주 구석 레코드점에서 찾았을때 무척 기뿌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평이 별로인 판이라서.. 쫌 찜찜했습니다..

그리고 막상 들어보니.....

역시.. 쫌 찜찜하군요... -.-

라이브인데.. 씨디 라이너노트에 벌서부터 자기들이 적어놓기를 우리는 그날밤 공연의 결과를 이해할수 없다.. 어떻게 관객 전체가 한번에 모두 아이러닉한 반응을 보일수 있느냐.. 라는 식으로 적어놓고 있습니다.. 반응이 별로였나보져 머... ^^;

공연을 본건 아니지만 제 앞에 있는 판만을 두고 생각할때 제 생각에도 음악이 좀 썰렁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언젠가 한번 얻어들은 앙글라고드1집의 한 곡은 상당히 밀려오는듯한 사운드였는데 멜로트론이고 오르간이고.. 이 공연서는 힘이 하나뚜 없어여..
결국 분위기도 축 쳐지고.. 곡도 늘어지고.. 구성도 풀리고..

중간중간 귀가 쫑긋하는 부분도 있지만.. 판으로 들어보기 전에는 이걸로 뭐라 말하고 싶진 않습니다.. 1집 들어보고시포요!

2집은.. 현재 엘피가 마이도스에 꼽혀 있습니다만.. 기만원대이기땜에 제 주머니로 커버가 안됩니다.. 어엉엉...

후울쩍.. 그럼 이만..


--------------------------------------------------------------------------------

[유영재, espiritu@hitel.net, 96.10]
AngLAGARD Buried Alive

90년대 들어 가장 촉망 받는 신세대 아트록 그룹이었으나 얼마전 2집 앨범을 끝으로 해산했다는 소식이 들려 안타까 움을 주었던 스웨덴 그룹 Anglagard의 때늦은 라이브 앨범. 94년 11월에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가졌던 공연을 녹음 한 것으로 올해 씨디로 선보였다. 이 앨범을 듣고난 소감은 결론부터 말하자면, 뭐 녹음 상 태가 별로 좋지 않을거라는 건 미리 예상했었으니까 그렇 다 치더라도...어쨌든 조금은 실망이다. 미국 등지에서 열 리곤 하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이 대거 출연하는 콘서 트에서 항상 가장 많은 환호와 앵콜을 받곤 했다는 이들이 기에 라이브에서도 상당한 연주를 들려줄줄 알았다. 그러 나 정작 라이브 앨범을 들어보고난 느낌은 나쁘지는 않지 만 어쨌든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해야할까... 만약 이런 류의 음악을 좋아하는 입장에서 이들의 스튜디 오 앨범인 1,2집을 들어보지 않고 이 라이브 앨범을 먼저 접했다면 아마도 상당히 괜찮은 앨범이다... 라는 생각을 가졌을 것이다. 그러나 1,2집을 접해본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라이브에 수록된 버젼과 서로 비교를 안할래야 안 할 수 없다. 본 라이브에는 1집 [ Hybris ]에 수록된 4곡 전곡이 담겨 있으며, 2집 [ Epilog ]에서는 'Prolog'를 비롯하여 'Hos- tsejd'와 'Sista Somrar'의 3곡을 발췌하여 모두 7곡이 실 려 있다. 이 중에서도 나의 기대를 한껏 부풀렸던 곡은 이 앨범에서 맨 마지막에 실려있는 -1집에서도 역시 마지막에 실렸던- 이들의 최고 명곡 'Kung Bore'였다. 그런데 이들 의 곡중 가장 좋아했던 이 곡이 본작에서는 이 앨범에 실 망감을 느끼는데 제일 큰 공헌(?)을 하게 될 줄이야... 원 래 곡에서의 앞부분에 등장하는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삭 제된 채로 플룻과 베이스 연주 부분부터 시작되는 이 곡은 인트로 부분에서는 각 악기들의 연주가 적절한 조화를 이 루며 그런대로 들을만한 사운드를 들려주나, 일단 그 어색 하디 어색한 보컬이 스피커에서 들려오면 첫번째 쓴웃음을 짓게 되고, 그 뒤를 이어서 계속 귀를 때리는 기타의 웬지 불안하고 어설픈 연주는 두번째 쓴웃음과 함께 '이게 아닌 데...'라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그리고 절정부에서 울려 퍼지는 멜로트론 사운드가 이 라이브에서는 녹음 상태 때 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암튼간에 너무 작게 들린다. 그 때 문에 스튜디오 앨범에서 만큼 극적인 사운드를 연출해내지 못한다. 본 [ Buried Live ]앨범은 'Kung Bore' 이 한?樗막?전체 를 평가할 수 있겠다. 전체적으로 이들의 취약점은 기타라 는 것이 이 앨범을 듣고 느낀 점이다. 무언가 빈약하고 간 혹 가다 삑사리도 나고 있고 안정된 음을 들려주지 못하고 있다. 뭐 보컬이야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다. 반면 이들의 사운드의 핵심인 키보드군의 연주는 원음에 가까운 충실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그러나'Kung Bore'에서 그랬듯 이 다른 곡들에서도 멜로트론 음향이 빈약하게 들려서 웅 장한 맛을 전혀 전해주지 못하고 있다. 2집에서 가장 인상 적인 작품이었던 'Sista Somrar'마저도 본앨범에서는 그다 지 인상적이지 못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일 것이다. 개 인적으로 가장 좋게 들은 곡은 1집에 수록된 두곡 'Jordr- k'과 'Vandringar I Vilsenhet'으로 키보드와 베이스가 사 운드를 풍성하게 해주고 있고, 이를 비롯한 각 악기 파트 의 연주도 짜임새 있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느낌이다. 그 런데 이 실황에서 가장 훌륭한 연주를 들려주고 있는 것은 조금은 엉뚱하게도 홍일점 멤버인 Anna의 플룻이다. 그의 플룻 연주는 스튜디오 앨범의 수록곡들과 거의 다를 바 없 이 훌륭하게 울려퍼지고 있어 나로 하여금 상당한 만족감 을 주었다. 이 앨범을 듣고 Anna가 괜히 좋아졌다. 지난번 이들의 2집에 대해 주절거리면서 실망...
어쩌고 써놓은 적이 있는데 이번 라이브 앨범도 실망했다는 투로 써서 Anglagard의 이미지를 실추시키지 않았나하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난 이들을 좋아한다.
실망했다는 것은 1집에 비해 2집이 조금 못 미쳤다는 것이고 1,2집에 비해 이 라 이브 앨범이 역시 기대에 조금 못 미쳤다는 것 뿐이다. 아 마도 이들의 데뷰 앨범이 매우 뛰어난 작품이기 때문에 그 럴 것이다. 명실공히 90년대 프로그레시브 록의 새로운 초 석을 다진 앨범이 아니던가! 어쨌든 간에 내 개인적인 느낌과는 상관 없이 평소에 Anglagard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 분들은 한번 들어보실만한 앨범이다. 단, 요즘 난무하는 각종 부트렉 라이브 음반 수 준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

Anglagard - Buried Alive ***

[ Fish, 신 인철, icshin@bioneer.kaist.ac.kr]

이번 초보자를 위한 폴에서도 많은 표를 획득한 Anglagard의 posthumous 라이브 앨범입니다.. 물론 녹음은 94년 11월 LA에서 열린 Progfest '94의 레코딩이죠.. 음질 안좋은 audience recording 테입으로만 가지고 있던것과 머 어나운스먼트.. 관중 야유 or 함성 ? 소리까지 똑같이 들리더군요.. Musea에서 발매되었는데.. 요즘 Musea가 많이 군기가 빠져가는것 같습디다.. 예전엔 항상 엉터리 가사더라도 가사가 들어있고.. 부클렛이 굉장히 익스텐시브 하였는데.. 요즘은 부클렛도 조금 널럴해지고.. 무엇보다도 인쇄상태가 너무 엉망이더군요..

7 ~ 80년대의 청계천 구름다리 위의 조악한 외국사진잡지의 카피본을 연상시킵니다.. :-) 역시 소문대로 라이브는 그다지 훌륭하지 않았읍니다..특히 Jordrok에서 Jonas의 리드기타는 영 리듬을 못잡고 있는것 같고..
다른 파트도 군데군데 호흡이 맞지 않는등 전형적인 삑사리 연주를 종종 연출합니다.. 이점은 꽤나 아쉬운 점인데.. 속지에 써 있는대로 그들 Anglagard 자신들도 공연이 끝나고 나서 하도 연주 삑사리를 많이 내어서 속이 상해 울었다고 하더군요.. 전체적으로 1집의 곡들은 연습한지 오래되어서인지 호흡이 잘 안맞는 기분이고..

2집의 곡들 특히 제가 좋아하는 Sista Somrar 같은 곡들은 비교적 녹음당시 연습을 많이 한듯.. 스튜디오 앨범의 구성력에 크게 미치지 않는 연주를 들려주고 있읍니다.

타이틀.. Buried Alive.. 생매장이라.. 같이 주문한 역시 Echolyn의 posthumous 앨범 When the Sweet Turns to Sour 와 타이틀이 비교되는데요..
Sony에게 이용당하고 빚만지고 해산한 Echolyn이 그야말로 '생매장' 당한것으로 생각되고요... 오히려 Anglagard는 여러가지 불화요인 때문에 '좋은시절이 시큼털털하게 맛이 가버려' 해산한 듯한 기분이 드네요.. 어쨌든 Anglagard Freak들은 가지고 있을만한 콜렉션입니다..

개인적으론 일년전.. '93 Progfest의 녹음이 있다면 그들이 cover한 Genesis의 Musical Box 가 실려있었으면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 o o It was a wedding ring, \ __\\___ o Destined to be found in a cheap hotel, \/ o \ o Lost in a kitchen sink, /\_<_____/ or thrown in a wishing well.>

 

 4. YBD Interview with Anglagard

Proceeded by Fish(icshin@chiak.kaist.ac.kr)

오랫동안 기다리시던 Anglagard와의 interview 결과를 올립니다..

Hi Incheol,

I'm so sorry that it took such a long time to get our answers. We have had very bad contacts in the band lately. I appreciated your reminding e-mails. Thanks a lot for your understanding.
Anyway - Here's the Answers:

Question #1 (by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Your music is surely the best tune that I've ever heard in '90s ! >From the last two albums, you used only classical '70s prog instruments like mellotron, acoustic piano, flute, electric guitar without much effect, etc. I think your music's atmosphere would be quite different if you used some modern instruments. Is there any special reason for you to choose such a 'classical instrumets' ? Or did you use those instruments somewhat intentionally to create those 'good old days' feel ?
예바동 : 너희들의 음악은 내가 90년대 들어온 음악 중 가장 최고야 ! (아부는 인터뷰 성사의 필수..) 너희들 두 앨범에선 말이지.. 느네들은 '70년대의 progressive음악에서 많이쓰던 악기인 mellotron, acoustic piano, flute, 그다지 effect가 많이 걸리지 않은 전기기타 등만을 사용했는데. 내 생각에 느네들이 다른 최신 장비를 사용하였다면 음악의 분위기가 확 달라졌을것 같거든.. 그러한 '클래식 악기'를 사용한 특별한 이유가 있어 ? 아니면 다분히 의도적으로 '좋았던 옛시절' 분위기를 내려고 그런 악기를 사용한거니 ?

Answer #1 We try to create a sound which is similar to the sound of an symphony orchestra. That's why we try to use a lot of acoustic instruments and try to avoid to much effect-processing. We also use old instruments as the mellotron because it feels alive. You can't use mellotron to simulate real strings or choirs, but you can use it to make the total sound more alive. The sound of a symphony orchestra is of course very much alive because each melody has a dedicated musician. But we never used old instruments to make it sound like a production from the '70s.
Angalgard: 우린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소리와 비슷한 사운드를 내려고 노력했어. 그게 바로 우리가 acoustic 악기를 많이 사용하고 effect-processing을 되도록 피하려고 했던 이유지. 우리는 또한 옛날 악기로서 mellotron을 사용했는데 살아있는 감각이 느껴지기 때문이지. 사실 mellotron으로는 진짜 현악기나 합창의 느낌을 낼 수 없지 하지만그걸 사용하면 전체 사운드를 좀더 살아있게 할 수 있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사운드는 무지하게 생생히 살아있는데 그건 각각의 멜로디에 헌신하고 있는 개별적인 뮤지션이 있기 때문이야.. 그러나 우린 '70년대의 사운드와 비슷하게 하려고 의도적으로 노력한건 아니야.

Question #2 (by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After hearing the new album 'Epilog', I noticed the music is quite different from 'Hybris'. Sometimes songs from 'Epilog' reminds me of modern classical music, or even some chamber rock tunes. I was really happy that you did not create 'Hybris II'. How do you think about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albums ?
예바동: 새 앨범 'Epilog'를 듣고 난후 나는 음악이 'Hybris'와는 많이 틀리다는것을 느꼈어. 어떨때는 'Epilog'의 음악은 현대음악, 어쩌면 chamber rock group의 음악처럼 느껴졌거든. 나는 너희들이 'Hybris II'를 만들지 않아 내심 반가왔어. 너는 두 앨범의 차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니 ?

Answer #2 When we made Epilog none of us was listening to progressive rock anymore. So we think that we were making more music and less progressive rock this time. Hybris is (compared to Epilog) more based on prog cliches.
Anglagard: 'Epilog'를 만들때는 우리는 progressive rock을 더이상 듣지 않았어. 그래서 우린 이번에는 progressive rock보다는 '음악'을 만들려고 노력했지. 'Hybris' 는 ('Epilog'와 비교해서) 좀더 progressive의 구태의연한 점에 기초를 두고있지.

Question #3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Since we Korean fans could not see you play live, we're somewhat curious about the guitar playing shared by you(Jonas) and Tod. Who does play the 'lead tunes' generally ? Especially, who have done the cool solo in Jordrok ?
예바동: 우리 한국팬들은 너희들 live를 보지 못했기 때문에 우린 Jonas와 Tod가 나누어 하는 기타 연주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어. 누가 대개 'lead 연주'를 하니 ? 특별히, 누가 'Jordrok'에서의 쥑여주는 기타솔로를 했지 ?

Answer #3 Jonas is playing the lead tunes (and plays the solo in Jordr?). Jonas has very often a sharper sound (from a Fender Strat or Les Paul) while Tord has got a more "jazzy" sound. Tord is playing most of the acoustic guitars. On Epilog he didn't play much electric guitar at all.
Anglagard: Jonas가 lead guitar를 맡고 있고 (Jordrok 에서도 solo를 했어). Jonas는 자주 날카로운 사운드(Fender Stratocaster나 Gibson Les Paul로부터)를 내고 Tord는 좀더 '재즈적'인 사운드를 연주하지. Tord는 또한 대부분의 acoustic guitar를 연주해 Epilog에선 그는 그다지 전기기타를 연주하지 않았어.

Question #4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The cover artwork of 'Epilog' is very interesting. The scene of a pond overlapped with human face, right ? Where did you get the picture of a pond ? Also I'd like to know the meaning of the cover, if exists.
예바동: 'Epilog'의 커버 그림은 아주 재미있던데. 연못의 정경이 사람얼굴과 겹쳐있는것 맞지 ? 어디서 그 연못 그림을 구했니 ? 글구.. 그 커버의 의미가 있다면 알고싶어.

Answer #4 There is no deap meaning with the cover. It's just beautiful and fits the music (We hope). It's made by an old swedish artist (an 80-years-old lady, actually) called Rut Hillarp.
Anglagard: 거기에 뭐 대단한 의미는 없어. 그건 그냥 아름다웠구 우리의 음악에 맞았거든(그랬으면 좋겠지). 그건 늙은 스웨덴 화가 (80먹은 할머니), Rut Hullarp라는 이름을 가진 화가가 그렸어.

Question #5 (Minsu Jang. cats@super5.hyundai.co.kr) I think your music is very reminiscent of those '70s big names like King Crimson and Genesis. What is your philosophy on songwriting ? Do you want to succeed to the grand tradition of King Crimson, Yes and Genesis without putting in newer '90s elements not that much ? Or do you want make quite different music from your '70s ancestors ?
예바동: 난 너희 음악이 70년대 빅 네임인 King Crimson과 Genesis와 상당히 유사하다고 생각하거든. 너희들 작곡의 철학은 도대체 뭐니 ? 느네들은 King Crimson과 Yes, Genesis의 전통을 그다지 새로운 90년대 요소를 많이 넣지 않고 계승하고 싶은거니 ? 아님 70년대 선배들과는 완전 다른 음악을 하고 싶은거니 ?

Answer #5 We definitely want to create something new. We also try not to get to much influences by those groups you mentioned. We're not very interested in styles.
Anglagard: 우린 물론 뭔가 다른걸 만들고 싶었어. 우린 또한 니가 말한 그룹들의 영향을 배제하려고 노력했지. 우린 스타일에는 관심이 없어.

Question #6 (Minsu Jang, cats@super5.hynudai.co.kr) We know that there are many great prog groups in Sweden. How do you think about 70's ancestor prog groups in Sweden ? What are your favourite Swedish artists ?
예바동: 우린 Sweden에는 많은 위대한 prog group이 있다고 아는데 70년대의 느네나라 선배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니 ? 느네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웨덴 artist는 누구야 ?

Answer #6 They use to be quite good but unfortunately it's seldom that you hear something that's really new. About the favourite group... some in the band says "Den Fule" a swedish folk-jazz-band.
Anglagard: 우리나라 선배들은 괜찮았지만 완전히 새로운걸 듣기는 조금 힘들었어. 우리가 좋아하는 우리나라 그룹이라... 우리 밴드의 어떤 친구들은 스웨덴의 folk-jazz band인 "Den Fule"이라고들 하는데.

Question #7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This question may partially overlaps with the above one. We've heard that you're friends with members of Anekdoten. How do you think about Anekdoten ? and how about the yet another Scandinavian new group Landberk ?
예바동: 이 질문은 윗 질문과 좀 겹칠지도 모르겠는데. 우린 느네들이 Anekdoten과 친구라고 들었거든. Anekdoten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해 ? 그리고 또다른 Scandinavian 신생팀인 Landberk는 어때 ?

Answer #7 Yes, we're friends with Anekdoten and Landberk. Anekdoten are incredible live, but their music isn't as dynamic as their ancestors King Crimson. Landberk is...nice but more like pop. Those two groups are still much better than the average prog from USA.
Anglagard: 그래 맞아. 우린 Anekdoten과 Landberk와 친구지. Anekdoten의 라이브는 대단해. 하지만 그들의 음악은 그들 선배인 King Crimson 만큼 다이나믹 하지는 않아. Landberk는...좋지만 pop에 가깝지. 그래도 이들 두 팀은 미국의 평균적인 progressive group보단 훨씬 낫지.

Question #8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I've listened to the live tapes of Progfest. You played very well in the gigs, too ! By the way, what is your frank opinion about the other groups (Echolyn, Sebastian Hardie, Halloween, etc ) attended Progfest '94 together ? Also, how do you think about the currently active various prog sub-genres ? I mean British neo prog typified by IQ and Marillion , kinda RIO music by American band 5UU's and Japanese bands Tipographica, Il Berlione etc. and American 'accessible' prog exemplified by Kalaban, Animator, Echolyn or even Dream Theater.
예바동: Progfest의 라이브 테입을 들어보니 너희들은 정말 라이브도 잘하더구만 ! 근데 같이 Progfest에 참여했던 다른 팀들에 대한 너의 솔직한 의견은 어때 ? 그리고 지금 활동중인 다른 prog의 sub-genre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니 ? British neo-prog, RIO stuff, American accessible prog등등에 대해서 말야..

Answer #8 We're not interested in that kind of "neo-prog". But some of the groups attended progfest were enjoyable and they were all very friendly.
Anglagard: 우린 그런 "neo-prog"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어. 하지만 Progfest에 참여했던 그룹들 중에서는 즐길만한 팀도 있었고 또 그들은 굉장히 친절했어.

Question #9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I'd like to ask you some non-music related questions. The pictures of you once appeared in the Korean prog rock magazine ArtRock (along with stellar praising review of 'Hybris'). The members of your band look very young. Would you please tell me the birth year of your members ? (My apologies for the wrong spelling of you and Johan's name, some of the characters are unavailable :-))
예바동: 음악과 관계없는 질문인데. 너희들 사진이 한국의 prog 잡지 Art Rock에 나온적이 있거든 ('Hybris'의 호평과 함께). 느네들은 정말 어려보이더구만. 느네들 밴드 멤버의 생년을 가르쳐 줄래, 얘들아 ?

Answer #9 Tord Lindman : 68 Jonas Endeg?d : 74 Thomas Johnson : 74 Anna Holmgren : 69 Johan H?berg : 69 Mattias Olsson : 75

Question #11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Though I saw your post on a.m.p. on the rumour about disbanding, I'm still curious about your future plan. Some guys said 'Epilog' might be a real epilog for the Anglagard fans, is that true ? Does the album title 'Epilog' have that kind of meaning ? Is there any plan to rehearse a new album or world wide tour ?
예바동: 니가 a.m.p.에 해산의 소문에 관해 쓴글을 보긴 했지만 아직도 나는 너희들의 미래 계획에 대해 궁금해. 어떤 친구들은 'Epilog'가 그야말로 Anglagard fan들에게는 진짜 'Epilog'가 될지 모른다고 하거든. 'Epilog'에 그런 의미가 있는거니 ? 혹시 새 앨범을 계획하거나 공연할 생각은 없어 ?

Answer #11 When we made Epilog we felt that this would be the last prog-rock album. The next one should be something different. That was one meaning of Epilog. Now it seems like we've disbanded (so, no more gigs).
Anglagard: 우리가 'Epilog'를 만들때 우린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prog-rock 앨범이 될거라고 느꼈어. 다음것은 좀 다른 것이 될거야.. 그게 바로 'Epilog'의 의미중 하나지. 이제 우리는 해산된것 같아.(더 이상의 공연은 없어)

Question #12 (Minsu Jang, cats@super5.hyundai.co.kr Incheol Shin, icshin@chiak.kaist.ac.kr) Would you please say hello to your fans in Korea, especially at prog mailinglist YeBaDong ? And finally, How much cost do you expect for you to come here to play some gigs ? (I'm somewhat serious. Maybe I can arrange a promotion(just a thought) :-)
예바동: 한국의 팬들에게, 특히 예바동의 proghead들에게 인사해 주겠어 ? 혹시.. 한국에 공연온다면 돈은 얼마나 들까 ?

Answer #12 We're very happy to have people who appreciates our music. Thank you!
Anglagard: 우리 음악을 좋아하는 팬들이 있어 정말 기쁩니다. 감사합니다 !!

/Jonas and Anglagard

Interview 를 해준 Jonas Endegaard에게 감사합니다. 혼자서 대충 대답을 해도 될것 같은데 전화로 멤버끼리 연락을 해서 별로 길지 않은 인터뷰 대답에 준비했다는 사실에서 그들의 pro 의식을 느낄 수 있었구요.. Jonas의 최근 a.m.p. posting을 밑에 붙입니다. 아마 Thomas, Mattias, Jonas는 지금 다른 progressive project 를 시작한것 같아요.. 기대해 봅시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