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248
웹마스터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8872
2012.10.20 (00:31:41)
ARTIST:  Art Zoyd 
COUNTRY:  France 
GENRE:  Rock in Opposition, Avant-Prog, Film Soundtrack, Dark Ambient 
ALBUM:  1976 Symphonie pour le jour où brûleront les cités
1979 Musique pour l'Odyssée
1980 Génération sans futur
1981 Symphonie pour le jour où brûleront les cités
1982 Phase IV
1982 Recommended Records Sampler
1983 Les espaces inquiets
1984 Sound Cosmodel
1985 Le mariage du ciel et de l'enfer
1987 Berlin
1989 Nosferatu
1990 Art Zoyd / J.A. Deane / J. Greinke
1993 Marathonnerre
1993 Marathonnerre II
1995 Faust
1997 Häxan
2001 u.B.I.Q.U.e
2002 Expériences de vol (w/ Musiques Nouvelles Ensemble)
2002 Metropolis
2005 Experiences de vol 4 - 5 - 6
2006 Le champ des larmes
2008 La chute de la maison Usher
2011 Eyecatcher/L'Homme À La Caméra
2011 The Devil in Love: A Soundtrack to the 1772 Occult Novel 
MEMBER:  Rocco Fernandez (guitar, vocals, 1969-75)
Patrick Zoltek (guitar, 1969-71)
Jean-Paul Dulion (bass, 1969-71)
Claude Asencio (drums, 1969-71)
Thierry Zaboitzeff (cello, bass, keyboards, 1971-97)
Jean-Pierre Soarez (trumpet, percussion, 1971-85)
Gérard Hourbette (violin, viola, tapes, electronics, keyboards, 1971-)
Alain Eckert (guitar, 1976-81)
Patricia Dallio (piano, keyboards, 1979-)
Michel Berckmans (bassoon, oboe, 1979-81)
Daniel Denis (percussion, 1980-81)
Didier Pietton (saxophone, 1981-85)
André Mergenthaler (cello, 1986-89)
Mireille Bauer (percussion, 1997-2000)
Kasper T. Toeplitz (bass, 2000-)
Yukari Bertocchi-Hamada (piano, 2000-)
Laurent Dailleau (theremin, organ, 2001-present) 
원본출처:  Marquee's Encyclopedia of European-Rock 1966~1987 
858.jpg프랑스의 록계에 아르 조이라는 이름의 그룹이 등장한 것은 70년대 초두의 일이다. 71년 그들은 마이너 레이블 Opaline에서 싱글“Sangria/Something in Love”를 발매하였다. 그것은 60년대 록게에서 가장 프로그레시브한 존재였던 크림의 영향을 받고 있는데, 색소폰을 대담히 도입하는 등 독자적인 실험도 행한 의욕작이였다. 당시 그룹의 퍼스넬에 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는데 상기 레코드에서 판단컨데 기타, 베이스, 드럼, 색소폰으로 구성된 5인조였을 것이라 생각된다. 싱글의 A면은 R.Fernandez의 작품, B면은R.Frenandez와 J.P. Dulion의 공동작품이고 어레인지는 Alain Loewenguth로 되어있지만 그들의 그룹의 멤버였는지 아닌지는 분명하지 않다.
 
76년 창설기의 멤버가 하나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오리지널 아르 조이의 흐름을 이어받은 아르 조이 트르와(Art Zoyd 3)가 첫번째 앨범<Symphonie Pour Le Jour Ou Bruleront Les Cites>를 발매하였다. Thierry Zaboitze(b, per, vo), Jean Pierre Soarez(Tp, per), Alain Eckert(g, per, vo), Gerard Hourbette(Vln, fl)의 4인에 의해 만들어진 이 작품은 그 독창성 및 이후의 록계에 미친 영향력이라는 점에서 70년대 프렌치 프로그레시브 록 사상 가장 중요한 작품 가운데 하나라고 말할 수 있다. 클래식과 재즈의 요소를 록의 테두리 내로 교묘히 끌어들인 연주를 전개하는 트럼팻과 바이올린, 변박자를 많이 사용한 곡제작 등은 챔버록 시대의 개막을 예고하고 있었다.당시 그들은 프랑스 남부 도시 툴루즈를 중심으로 다수의 라이브를 행하였다. 82년 영국 레코멘디드 레이블에서 발매된 싱글“Manege”는 76년 2월 19일 팔레스 드 스포르트 듀 툴루즈에서 개막된 콘서트의 일부를 수록한 것이다. 그룹명을 다시 아르 조이로 되돌린 그들의 두번째 앨범<Musigue Pour L’Odyssee>는 유니베르 제로의 다니엘 데이스(ds), 미셀 베르그망(oboe, bassoon)을 게스트로 맞아들여 벨기에의 Overjse에서 녹음, 아템 레이블에서 발표되었다. 헨리 카우를 중심으로 하는RIO에 참가하기도 했던 그들의 앨범은 레코멘디드 레이블을 통해 일본, 미국, 유럽 각국에 소개되어 그들의 이름을 일약 유명하게 하였다.
 
이듬해인 80년 2월 스위스의 Kirchberg에 있는 Sunrise Studio에서 세번째 앨범 <Generation Sans Futur>를 제작한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템레이블에서 발매되었다. 이 앨범에도 다니엘 데니스가 가세한 작품이 1곡 수록되어 있는데 그 사운드는 전작의 아르 조이로서는 다소 클래식한 것에서 재즈적인 요소를 좀더 강조한 실험적인 것으로 변화하고 있다.
다시, 같은 해 7월에는 자주제작 음반인 이유로 프레스 매수가 적어서 이미 입수가 곤란한 상황이 되어버린 첫번째 앨범을 재녹음하여 네번재 앨범으로 발매하였다. 오리지널 음반의 멤버에 Frank Cardon(Vln), Patricia Dallio(p), Gilles Renard(sax)가 가세하여 제작된 이 작품은 음악적 완성도에 있어서 오리지널 음반을 월등히 상회하고 있다.
가장 음악적으로 충실한 시기를 맞이한 아르 조이였지만 아템 레이블이 그만 활동을 정지해 버린탓에 다섯번재 앨범을 발표하기까지 긴 시간을 필요로 했다. 결국 영국의 레코멘디드 레이블에서 발매가 결정되어, 82년 4월~5월에 걸쳐서 녹음된 <Phase IV>는 더블앨범으로 재즈적 요소를 훌륭하게 승화시켜서 독자적인 챔버록으로 완성시킨, 아르 조이의 6년에 이르는 활동의 집대성이라고 할만한 작품이다.
83년에는 프랑스이 신흥 레이블 Cryonic에서 6집 <Escape Inquiets>를 발표 작품으로서의 힘이 다소 떨이지고 있지만 서서히 새로운 젙개를 추구하는 시기로 접어들고 있었다.
 
예상하던대로 84년 그들은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였다. 우선 멤버의 한 사람인 Thierry Zaboitze가 극단 Le Collectif Theatral Du Hainaut의 <Promethee>를 위한 극장용 곡을 만들고, 그것을 솔로 앨범으로 발표하였다. 이어서 롤랑 프티의 창작 발레 “Le Mariage Du Ciel Et De L’enfant”에 그룹 차원으로 음악을 담당하여 그 일부를 7집 앨범으로 발매하였다. 이들 작품은 그 성격상 음악적으로 종래의 작품을 능가한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들의 음악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이후 2년이상 그들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신작을 내걸고 부활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팬은 적지 않을 것이다.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