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1,905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2665
2010.05.22 (15:43:25)
Ratings: 
 
ARTIST:  PFM(Premiata Forneria Marconi) 
ALBUM TITLE:  Ulisse 
YEAR:  1997 
COUNTRY:  Italy 
GENRE:  Rock Progressivo Italiano 
LABEL:  RTI Music 
TRACKS:  1. Ieri (1:38)
2. Andare per andare (6:22)
3. Sei (5:58)
4. Il cavallo di legno (4:27)
5. Ulisse (6:03)
6. Uno in più (5:03)
7. Canzone del ritorno (4:30)
8. Il mio nome è Nessuno (5:44)
9. Lettera al padre (4:37)
10. Liberi dal bene liberi dal male (4:39)
11. Domani (1:58) 
MUSICIANS:  - Franz Di Cioccio / drums, vocal
- Jan Patrick Djivas / bass
- Franco Mussida / electric guitar, acoustic guitar, 12 strings guitar, guitar without keys, vocal
- Flavio Premoli / piano, Hammond C3 organ, Fender Rhodes, synthetizer, vocal 
원본출처:  http://koreanrock.com/wiki.pl?PremiataForneriaMarconi 

발신: 해용 제 <chedragon1@yahoo.co.kr> 날짜: 2003/12/24 (수) 3:03am 제목: PFM의 ULISSE

예바동의 PFM 리뷰에 본 앨범 리뷰가 아직 등록 되어있지 않군요. 그들의 가장 최근의 정규 앨범인 SERENDIPITY(2000)에 이어 ULISSE(1997)의 리뷰를 메일동에 간단히 올림으로서 계속 여러분들의 공연 추진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심이 지금처럼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이미 언급했듯이 본 앨범의 리뷰는 AR지에서도 간략히 소개된적이 있지만 모든이들이 보셨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또한 제 자신 남이 힘들여 쓴 글 음악도 들어보지 않고 마치 제가 쓴것처럼 장난치고 싶지 않아서 직접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빠질수 없는 앨범 커버에 관한 이야기라면 남성의 스펌이 물론 도착하려는 지점은 뻔하겠지만 어디론가를 향해서 돌진하는 그런 그림인데 사실 우리가 생각하는 아트락 계열의 환상적인 아트?컨셉과는 상당히 거리가 있어 보이는군요. 또 다른 근작인 MISS BAKER는 사실 1981년의 뮬湄昰?발매한것이라고 하니까 진정한 의미의 그들의 최근작이라면 ULISSE와 SERENDIPITY 두 앨범을 말할수 있겠지요.

역시 최근까지 유지되는 4명의 정규 라인업인데 공연 안내 메일에는 9명의 인원으로 표기 되어있는것 으로 보아서 분명히 SESSION 뮤지션들의 합류가 있을것으로 충분히 예상됩니다

11 트랙 57:11의 수록 시간을 담고 있는 본 앨범을 트랙 순서로 가봅시다.

  1. IERI *마치 뉴에이지와 켈틱 사운드를 연상케 하는 사운드위로 Ricky Tognazzi의 보이스로 본 앨범을 열면
  2. ANDARE PER ANDARE *본 트랙과 자연스레 연결되는데 사실 매우 평범한듯한 사운드가 등장하는데 특이성이나 프록 특유의 필을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매우 실망할듯 하다. 어쩌면 대중적인 곡으로 새롭게 컴백 작품의 컨셉을 잡은것 같은데 그냥 시큰둥 최소한 본인은 그렇게 느꼈다.
  3. SEI *피아노 전주로 시작되며 전형적인 칸소네풍의 느낌으로 시작하다 다시 비트를 강하게 발전 시키는데 갑자기 끊어질듯 피아노와 기타로 끝을 맺는다.
  4. IL CAVALLO DI LEGNO *마치 MIKE & MECHANICS의 사운드를 연상시키는 사운드에 칸소네풍의 선율위에 키보드가 신선하게 울려퍼진다. YES의 TORMATO 앨범에서 들어본 그런 키보드 소리가 매력적인 편하게 들을수 있는 곡이다.
  5. ULISSE *인트로 없이 기타와 보컬의 유니즌 으로 시작되는 정적인 발라드풍의 곡인데 마치 SAGRADO풍의 사운드로 공명이 넓고 또한 재지한 느낌도 가미된 작품.
  6. UNO IN PIU *경쾌한 업템포의 이탤리언 팝락으로 부를수 밖에 없는 마치 한 가수의 솔로 작품인 듯한 인상이다. 기타 연주와 호소력있는 보컬이 마음에 드는 팝 넘버
  7. CANZONE DEL RITORNO *기타로 시작되는 좀 밋밋한 서주에서 경쾌하게 변화되는 리듬이 그나마 아이디어라고 할까 정감있는 칸소네를 듣고 있는 그런 곡이다.
  8. IL MIO NOME E NESSUNO *앙증맞은 기타와 키보드가 잠시 흐른뒤 밝은 팝 취향의 곡이 흐르는데 해몬드 올갠 연주와 함께 계속 신나게 발전하며 두 주제를 왕래하다
  9. LETTERA AL PADRE *본 곡과 연결되는데 이제보니 이태리어를 못하는 본인이지만 대충 그 내용이 편지,아버지 두 단어임을 눈치채게 되는데 처음 들었을때 무언가를 전달하려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런면에서는 성공한 작품일것이다. 아주 느리게 그리고 계속 빨라지다 평범한 팝 스타일로 돌아온다.
  10. LIBERI DAL BENE LIBERI DAL MALE *어쿠스틱 기타로 평이하게 전개되다 피아노와 함께 다시 느린 칸소네풍으로 변화되며 해몬드 올갠의 연주와 함께 여성의 보컬이 마치 David Bowie의 it's no game(pt1)과도 같이 삽입된 곡이다.
  11. DOMANI *드디어 본 작의 마지막 트랙에 도착하면서 앨범 아트嶽?컨셉을 조금이나마 알듯한데 정점으로 향한 행로가 다시 떠나온 처음으로 회귀하는 것을 말하려 한다. 위의 트랙과 연결된 짧지만 매우 감성적인 톤을 가진 인상적인 이곡으로 그들은 다시 돌아온 것이다.
  12.  

       본 작품을 듣고 느낀 점은 과장 되거나 미학적인 사운드를 기대하신 분들에게는 지극히 평범한 작걋?될것이다. 마치 칸소네를 대하듯 그리고 정적이면서 따스한 촉촉한 분위기로 이들은 그들의 복귀 앨범의 방향을 잡은듯 하고 마치 자국내의 시장만을 겨냥한듯 아니면 더이상의 음악적인 시도는 하지 않기로 작정한듯 매우 평이한 사운드로 일관하고있다. 최소한 나의 귀에는 그렇게 들려온다. 혹시 이 리뷰와 다른 견해를 보시기 원하는 분들은 AR지를 참고 하시길. 지금 본인도 정확히 몇호에 소개되었는지 내용이 어떠했는지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분명히 소개된적이 있다. 최근의 글 중에서 소규모 공연장에서의 공연 가능성과 관람료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잘 읽어 보았습니다. 지금 임선희님과 김기범님께서 공연에 관한 앙케이트및 다양한 홍보 계획을 준비중이신데 빠른 시일내에 예바동은 물론 타 아트락 동호회에서도 POLL이 실시될 예정입니다.(추진중)예바동의 많은 분들께서도 다수 다른 커뮤니티에도 가입하고 있으실텐데 열린 마음으로 상호 협조 가능할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모드들 행복한 성탄절 되세요.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