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1,905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728
2010.05.23 (05:57:14)
Ratings: 
 
ARTIST:  Richard Wright 
ALBUM TITLE:  Broken China 
YEAR:  1996 
COUNTRY:  U.K. 
GENRE:  Crossover Prog 
LABEL:  EMI 
TRACKS:  1. Breaking Water (2:27)
2. Night of a Thousand Furry Toys (4:24)
3. Hidden Fear (3:27)
4. Runaway (3:58)
5. Unfair Ground(2:22)
6. Satellite (4:07)
7. Woman of Custom (3:43)
8. Interlude (1:16)
9. Black Cloud (3:21)
10. Far from the Harbour Wall (6:08)
11. Drowning (1:37)
12. Reaching for the Rail (6:29)
13. Blue room in Venice (2:48)
14. Sweet July (4:13)
15. Along the Shoreline (4:36)
16. Breakthrough (4:17) 
MUSICIANS:  - Rick Wright / keyboards, vocals and programming
- Anthony Moore / computer programming and arrangements, on the telephone (2)
- Manu Katche / drums
- Sinead O'Connor / vocals (12, 16)
- Tim Renwick / guitar (2, 4, 6, 9, 12), lead guitar (15), rhythm guitar (16)
- Dominic Miller / guitar (5, 8, 11, 14), acoustic guitar (16)
- Steve Bolton / rhythm guitar
- SianBell / cello
- Kate St John / oboe, cor Anglais
- Maz Palladino / backings vocal 
원본출처:  http://koreanrock.com/wiki.pl?RickWright 

[Fish, 신인철, icshin@vioneer.kaist.ac.kr]

아직 미국에선 발매되지 않았지만 영국에서 발매된 씨디를 미국을 통하여.. 방금 배달 받았읍니다.. 슬리브디자인은 역시 Pink Floyd 패밀리인 만큼.. ex-Hipgnosis의 Storm Thorgerson이 Wish you were here 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만들어주고 있구요.. 참여한 뮤지션들은 전에 말씀드린대로 ex- Slapp Happy의 Anthony Moore, Dominic Miller, Sinead O'Conor 그리고 Manu Katche등이 참가해주고 있네요..

간간이 끼어있는 짤막한 연주곡.. 몽환적인 분위기.. 꽤나 Floydian한 사운드를 내어주고 있구요.. Rick Wright의 보컬은 낮게 읖조리는 면에서는 Daivid Gilmour와 비슷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최근 Pink Floyd의 공연에서 기타연주자로 많이 참가하는 Tim Renwick이 (Delicate sound of thunder, Pulse 등의 비디오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죠..) 많은 곡에서 무척이나 Gilmouresque한 기타를 들려주는 덕택에 가끔씩 깔리는 마치 Enigma의 곡을 연상시키는 단순한 반복 리듬의 리듬섹션만 아니라면 최근 Floyd의 곡이라고 할만한 분위기의 곡들이 연결되고 있읍니다. 글쎄요 몇번 더 들어보아야 하겠지만..

전체적으로 평가를 내리자면.. 많은 분들이 One Way의 리이슈 덕택에 소장하고 계실 77년도 솔로앨범 'Wet Dream'과 84년에 Rick Wright가 Zee project를 결성해 발표한 Identity라는 electronic pop album의 중간을 걷는듯한 앨범이라고 해야 겠네요.

Pink Floyd의 die hard fan이라면 사보아야 하겠지만..
Rick의 훌로이드 시절 작품들인 The Great Gig in the Sky나 Sysyphus, Summer '68등을 기대하실 필요는 없을 듯 하네요..

o o It was a wedding ring, \ __\\___ o Destined to be found in a cheap hotel, \/ o \ o Lost in a kitchen sink, /\_<_____/ or thrown in a wishing well.>

3M (music,movie and money for 'em) 드림


[atoll, atoll@nuri.net]

이 음반 얘기가 나와서 짧은 느낌이나마 적고 싶엇습니다.
예전에 명반이란 리뷰를 보고선 샀엇습니다 저도ONE MUSIC 3M 님이 말씀하신대로...비오는 날에 들으면 딱 좋겟다..하는 느낌이 저도 들엇습니다~@ :) 지금은 이 앨범을 팔앗지만요..아깝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전 느낌이 괜찮앗던 것 같습니다.
모랄까...앨범 자켓의 그림처럼...푸른 지중해 위에서의 젖은(?) 꿈이랄까요? 지금 앨범이 없어서 자세한 곡명들은 모르겟지만 나른하면서도..전체적으로..분위기 잇고...비오는 날..조용한 카페에서 틀엇으면..하는 그런 앨범이구요.
전체적으로 릭의 키보드와 여운이 남는듯한 보컬(멋지던데;;) 그리구 간간히 들리는 색소폰 소리....그중에서도 역시 릭의 몽롱하면서도 분위기 잇는듯한 건반연주가 인상적이엇구요

그러나,한 곡 한 곡들었을때 특별히 눈에 띄는 그런 좋은 곡은

별로 없었던것 같습니다*** 하지만...hypnogsis(스펠맞나요?)의 정말 예술 사진처럼<<이쁜 자켓>>과 전체적으로 ...쓸쓸하면서도 아름다운 느낌을 주는 이 앨범은 볼때마다 좋은 감정이 들더군요.
**저는 명반이란 말보다 GOOD~~~ 이엇다는 평을 하고싶군요*** ^^ *** PS.음반을 쳐다볼때마다 좋은 느낌이 나는 정도면 괜찮지 않을/까요? 그럼 비도 주룩 내리는데 좋은 음악 많이 들으시길~~~~@
[ljw1031.unitel.co.kr]

또 한가지 제가 이 앨범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바로 Mel Collins 와 Snowy White 라는 게스트들의 무게때문이지요. 둘다 적어도 실망시킨 기억은 없기 때문에 아무래도 구해야 될것 같습니다.

Atoll 님께서도 색소폰을 언급하셨는데 그 비오는 날에 어울릴 느낌이라는게 바로 멜 콜린스도 한 몫 한게 아닐까 상상하게 됩니다. 결국 이러다 보니 궁금증과 구매욕은 절정에 이르는군요.

퇴근길에 사가지고 들어 가야겠습니다.

 

 

 

Richard Wright - Broken China

Pink Floyd의 키보드맨 Richard Wright의 신작으로 지난 84년의 Identity이후 무려 12년만의 작품이다. Floyd의 멤버 들중에서도 가장 조용한 인물로 알려진 Wright은 한때 음악계를 떠나 그의 취미생활인 보트 여행으로 시간을 보낸적이 있는데 지난 94년 10만관중이 모인 Pasadena에서 Floyd의 공연을 보았던 나는 그의 키보드가 아직도 건재하다는 것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신작 Broken China를 통해 Richard은 Floyd의 사운드와는 다른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들려주고 있다. 특히 이번 CD에는 Sinead O' Conner가 참여 2곡에서 보컬을 맡고 있으며 Manu Katche의 드럼과 Pino Palladino의 베이스 연주는 실로 놀라울 정도이다. 수록곡 중 가장 들을만한 곡으로는 Richard의 보컬이 일품인 2번째 곡 ‘Night Of A Thousand Furry Toys'를 비롯 Manu Katche의 드럼과 Pino Palladino의 베이스 그리고 Sian Ball의 첼로가 돋보이는 연주고 ’Satellite'등을 들을 수 있으며 Floyd의 동료 멤버인 Tim Renwick의 (그는 한때 Roger Waters 사단의 멤버였다) 기타 연주도 앨범 전체를 통해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David Cilmour도 이 앨범에 참여 Sinead O' Connor가 sfo한 곡 ‘Breakthrough'의 기타를 맡았지만 나중에 Dominic Miller의 연주가 이곡의 분위기에 더 잘 어울린다고 판단 결국 Gilmour의 연주는 아쉽게도 제외되었다. 올해 미국 뉴욕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다시 투어에 나설것이라는 Pink Floyd 이들의 공연에서 Mr. Wright의 새로운 활약이 기대된다.

글:유지훈(A.R. 1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