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Powered by DNSEver.com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eTc

글 수 1,905
마음풍경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5097
2009.01.01 (15:28:44)
Ratings: 
 
ARTIST:  Ergo Sum 
ALBUM TITLE:  Mexico 
YEAR:  1971 
COUNTRY:  France 
GENRE:  Jazz Rock/Fusion 
LABEL:  Thélème, Musea(1992) 
TRACKS:  1. Mexico (3:26)
2. I Know Your Mother (8:50)
3. Albion Impressions (5:24)
4. Lydie (1:00)
5. Night Road (3:05)
6. Unparalleled Embrace (3:05)
7. John's Nightmare (3:50)
8. Faces (6:20)
9. Second Rebirth (4:07)
10. All's So Comic (5:55)
11. Tijuana (3:40)
12. It's Me (2:02)
13. Mexico - Instrumental Version (1:00) 
MUSICIANS:  Tracks 1-10 et 13 (enregistred on august-september 1970):
- Lionel Ledissez / vocals, percussion, sleigh bells
- Jean Guérin / flute, Wurlitzer, Steinway, Rhodes piano, Hammond organ, whistling (1)
- Michel Leonardi / electric & acoustic guitar, vocals (3)
- Roland Meynet / violin, acoustic guitar (4)
- Max Touat / bass, acoustic guitar (6 & 7), double-bass (4)
- B.B. Brutus / drums, congas, maracas, percussion
+
- Laurent Thibault as " El Tibo " / acoustic rhythm guitar
- Dominique Blanc-Francart / moog (5)

Tracks 11 et 12 (enregistred on january 1972):
Lionel Ledissez, Jean Guérin, B.B. Brutus, Roland Meynet & Marc Perru / guitar, xylophone
- Edouard Magnani / bass
- Unknown musician / percussion 
원본출처:   


프로그레시브 매니아들 사이에서 지명도가 높았던 프랑스의 희귀음반인 Ergo Sum의 유일작이 Musea에서 CD로 공개되었다.

68년 남부 프랑스 지역인 Aix-en-Provence에서 멕시코에서 살다가 이곳으로 이민온 Lionel ledissez(vocal, Percussion) Jean Guerin(flute, hammond orgran, piano)를 주축으로 4명의 연주인을 가입시켜 Lemon Pie라는 이름으로 데뷔한다. 이들은 주로 여러 클럽을 돌면서 많은 라이브 무대를 갖거나 백 밴드로서 자질을 쌓아나간다. 당시 블루스를 비롯한 재즈를 연주했던 이들은 유명한 샹송 가수인 조르쥬 무스타기의 연주 그룹으로도 활약했다.

1년뒤인 69 12 Jean의 제안으로 그룹명을 Ergo Sum이라 고친뒤 자신들의 앨범을 위한 곡을 쓰다가 71년 파리의 한 공연에서 당시 Barclay Records에서 프로듀서로 일했던 Laurent Thibault에게 발탁되어 결국 71 11 17일 이들의 데뷔작 “Mexico"를 발매한다.

기교없는 바이올린 연주 위에 허스키한 Lionel의 보컬이 멋진 블루스 곡을 들려주는 ‘I Know Your Mother', 감미로운 기타연주와 Mich Leonardi의 부드러운 보컬이 뛰어난 ’Albion Impressions', 동양적인 이미지를 발산하는 짧은 연주곡 ‘Lydie', Roland Meynet의 클래식 소품을 연상시키는 바이올린 연주에 이어 터프하면서 가식없는 보컬이 멋들어진 ’Faces' 이외에 보너스 트랙으로 실린 4곡등 전체적으로 동양적인 냄새가 강하게 풍기는 앨범이다. (이춘식)

Tag List